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코로나19 확산세 예의주시…거리두기 조정 신중"

최종수정 2021.03.09 09:10 기사입력 2021.03.09 09:10

댓글쓰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9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정부는 이번 주 (코로나19) 확산세를 예의주시하면서, 방역현장과 전문가의 의견까지 충분히 수렴해 4차 유행을 막을 수 있는 거리두기 조정안을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당국이 보다 근본적인 거리두기 체계 개편도 함께 준비하고 있지만, 지금 방역의 최우선 목표는 3차 유행을 하루속히 안정시키고 4차 유행을 미리 차단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적용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는 오는 14일 종료 예정인 가운데, 이번 주말을 앞두고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조정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다만 정 총리가 '안정'을 최우선 목표로 내세운 것에 비춰 당분간 현행 거리두기 단계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발생한 8건의 사망 사례에 대해 "전문가 검토 결과 모두 예방접종과 사망 간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았고, 기저질환 악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잠정 판단했다"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접종 후 이상반응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사망과 중증 사례는 인과관계를 명확히 규명해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세계 경제의 회복 속도가 글로벌 백신 보급 상황과 집단면역 달성 여부에 좌우될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최근 전망을 인용해 "백신 접종은 방역뿐 아니라, 경제의 빠른 회복과 도약을 위해서도 중요 과제"라며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해서 세계적인 경기회복 흐름을 주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경제의 브이(V)자 반등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도록 접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