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야 배송 쿠팡 택배 노동자 숨진 채 발견...8일 택배노조 규탄집회

최종수정 2021.03.07 19:38 기사입력 2021.03.07 19: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쿠팡에서 심야 업무를 담당하던 택배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택배노조는 심야배송이 과로사로 이어졌다며 규탄 집회를 열 예정이다.


7일 택배연대노조는 쿠팡 송파 1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이모(48)씨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오후 3시께 이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배우자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울 송파구의 한 고시원에서 그를 발견했다,


노조는 이씨가 돈을 벌기 위해 자녀와 배우자를 지방에 두고 서울로 올라와 홀로 고시원에서 생활하고 있었다고 알렸다.


이씨는 작년에 쿠팡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근무하던 중 정규직으로 전환돼 근무했다. 배우자에게 수시로 심야 노동의 어려움을 호소했다고 전해졌다.

노조는 "고인의 임금은 한 달에 280만원으로 심야 노동을 전담한 것을 고려하면 최저임금을 갓 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택배연대노조는 8일 오후 2시께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과한 심야배송이 이씨의 과로사로 이어졌다는 규탄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