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외국인 고용 사업장 전수점검..."양성 나오면 전직원 코로나검사"

최종수정 2021.03.07 18:10 기사입력 2021.03.07 18: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정부가 외국인 근로자가 밀집한 사업장에 대한 코로나19 집중 방역 점검에 나선다. 수도권과 충청권 사업장 1646개에 대해 환경검사를 실시해 양성이 나온 사업장의 전직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한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4일부터 외국인 근로자를 5명 이상 고용하고 기숙사를 보유하고 있는 사업장 1만1918곳을 상대로 전수 점검을 진행 중이다.

이번 점검은 오는 26일까지 시행된다. 정부는 첫 주간에 전체 사업장의 40%를 점검해 방역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노동부는 전국 48개 지방고용노동관서에 특별 점검반을 구성했다. 특히 최근 사업장 내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 북부 지역 등은 법무부와 합동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외국인 근로자를 10명 이상 고용한 수도권·충청권 소재 사업장 1646곳의 경우 기숙사 등 공용공간에 대한 환경 검체 채취를 병행한다. 점검 결과 방역이 취약한 곳으로 드러난 사업장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통보되고, 관련자들은 선제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연계한다. 환경 검체 검사 후 양성으로 나온 사업장 역시 전 직원이 PCR 검사를 받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