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도, '외국인 근로자'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 … 12일까지

최종수정 2021.03.07 08:42 기사입력 2021.03.07 08:42

댓글쓰기

5인 이상 고용 사업장 … "불법 체류 여부 확인 안해"

<자료사진>

<자료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상북도는 사업장 집단감염의 선제적 차단과 대처를 위해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내린다고 7일 밝혔다.


외국인 근로자를 5인 이상 고용한 사업주는 사업장 별 모든 외국인 근로자에 대해 8일부터 12일까지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해야 한다.

경북도는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외 5개 지청과 시·군 노동부서, 보건소, 보건환경연구원이 협조체계를 구축해 진단검사 진행의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장 방역관리를 지속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조치하거나 그 위반으로 감염확산 시에는 검사, 조사, 치료 등 방역비용에 대한 구상권 청구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외국인 근로자 4인 이하 사업장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라도 가까운 보건소에 가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불법체류 여부는 확인하지 않는다.

김진현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최근 경기·충청지역에서 외국인 근로자 고용사업장의 집단발생 사례로 지역사회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며 "선제적 검사로 집단감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사업주들의 적극적 검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