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식 떠난 外人, 채권 투자 '러시'…2월 9조원 순매수

최종수정 2021.03.08 06:00 기사입력 2021.03.08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연초부터 국내 상장 주식을 팔아치운 외국인들이 채권 투자로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주식 떠난 外人, 채권 투자 '러시'…2월 9조원 순매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금융감독원은 지난 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상장주식 3조2430억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에 8조9880억원을 순매수해 국내 증시에서 5조7450원을 상당한 순투자했다고 8일 밝혔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주식은 3개월 연속 순매도를, 채권은 올해초부터 두 달 연속 순투자를 이어갔다.


지난달 외국인은 상장주식 3조2430억원 상당을 순매도해 월말 기준 797조5000억원 어치를 보유 중이다. 이는 전월대비 기준 9조6000억원이 늘어난 규모로 전체 시가총액의 31.6%를 차지했다. 코스피에선 3조450억원을 순매도했고, 코스닥은 1980억원을 팔아치웠다. 금감원은 미국 국채금리 상승으로 인한 불안심리가 확대되면서 외국인 투자를 축소시킨 것으로 추정했다.

유럽(300억원 순매수)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순매도했는데, 미주(-1조6000억원)와 중동(-1조6000억원), 아시아(-7000억원) 등 순으로 많이 팔았다. 국가별별로는 케이맨제도가 8000억원을, 영국은 8000억원 순매수했다. 아랍에미리트와 미국이 각각 1조6000억원과 1조4000억원을 순매도해 가장 많이 투자금을 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식 보유액은 미국이 329조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1.3%에 달했고, 유럽(247조2000억원, 31.0%), 아시아(104조6000억원,13.1%), 중동(29조5000억원,3.7% 등의 순이었다.


지난 달 외국인이 사들인 상장채권은 12조840억원 규모이며, 3조960억원을 만기상환해 총 8조988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채권보유액은 총 161조5000억원으로 전월대비 10조원이 늘었다. 이는 상장잔액의 7.7%를 차지했다.

아시아가 3조6000억원 순매수해 가장 투자규모가 컸고, 유럽(2조6000억원)과 중동(1조원), 미주(30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채권 보유규모도 아시아가 78조600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8.7%를 차지했다.


외국인은 국채(6조4000억원)와 통화안전채권(2조6000억원)에서 모두 순투자해 지난달 외국인 국채 보유액은 130조원(80.6%)에 달한다. 특수채는 31조3000억원(19.4%)을 보유 중이다.


또 1~5년 미만 채권에서 5조3000억원을 순투자했고, 1년미만(2조원)과 5년이상(1조7000억원) 채권 투자 순이었다. 지난달 말 외국인 채권 보유액은 1~5년미만이 65조4000억원(40.5%으로 가장 많았고, 5년 이상은 50조2000억원(31.1%). 1년 미만은 45조9000억원(29.4%)이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