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도시재생코디네이터 일자리' 통합지원 플랫폼 '모두인' 오픈

최종수정 2021.03.04 11:22 기사입력 2021.03.04 11:22

댓글쓰기

도시재생코디네이터 일자리 문제해결 인적자원 통합시스템 운영
도시재생 종합플랫폼으로 강화, 올해 코디네이터 양성인력 2배로

서울시, '도시재생코디네이터 일자리' 통합지원 플랫폼 '모두인' 오픈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 현장에서 활동하는 도시재생 코디네이터들이 일자리를 찾고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일자리 플랫폼 '서울도시재생 모두인'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도시재생 모두인은 도시재생 코디네이터 양성부터 스펙 관리, 일자리 매칭, 채용 후 역량 강화까지 한 곳에서 이뤄지는 온라인 도시재생 인적자원 통합 지원 시스템이다. 도시재생 코디네이터가 수료한 양성교육과 직무교육 이력을 전산으로 누적 기록해 확인할 수 있고 수료증도 발급받을 수 있다. 서울시와 전국의 도시재생 관련 채용 정보를 한 눈에 보고 이력서를 바로 올려 채용지원도 할 수 있다. 채용 이후 역량강화를 위한 직무교육 신청도 가능하다.

그간 지속적인 일자리 연결의 문제는 코디네이터들과 교육 추진 기관의 큰 고민거리였다. 도시재생 코디네이터들은 취업정보나 소식을 알기 어렵고 전국의 도시재생현장은 실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또 도시재생 코디네이터들은 여러 교육을 수료하고 현장 경험을 쌓아도 이력이 전산으로 남아있지 않아 경력을 증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서울도시재생 모두인은 현재 활동 중인 도시재생 코디네이터들(현재 200여 명)과 양성교육을 수료한 예비 코디네이터들과 일반교육 수료생(현재 200여 명)이 이용할 수 있다. 시는 홍보를 통해 플랫폼을 알리고 회원 가입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정식 오픈에 앞서 2개월간의 시범운영 기간을 가졌다. 이 기간 일자리 매칭 사례도 나왔다. 서울도시재생 모두인을 통해 4명(코디네이터 양성과정 수료생 3명, 현직 코디네이터 1명)이 일자리를 찾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다.

앞으로 서울시는 서울도시재생 모두인을 도시재생 성장을 위한 역량을 키우고 사람과 교육의 종합 플랫폼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공유하고, 가입 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전문가 자원과 현장센터 매칭 기능도 더한다.


한편 서울시는 모두인 오픈으로 도시재생 인적자원을 통합 지원하는 환경을 마련함과 동시에 대상별 맞춤형 교육과정도 2배로 확대해 코디네이터 양성에도 속도를 낸다. 양성교육은 상·하반기 총 2회로 확대(기존 연간 1회)해 연간 60명의 예비 코디네이터를(기존 연간 30여명) 양성한다. 직무교육은 60시간으로(기존 30시간 내외) 늘린다.


현장 코디네이터들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도 확대 추진한다. 시는 고려대학교와의 협력을 통해 ‘고려대학교 도시재생 협동과정(석사) 장학생 추천사업’을 시작해 현장 코디네이터들이 일과 학습을 병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 추천으로 5명의 현장 코디네이터가 고려대학교 대학원 석사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류 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지역 주민부터 도시재생을 지원하는 코디네이터까지 ‘도시재생’의 주체는 사람”이라며 “도시재생에 관심을 갖고, 역량을 키워나가고 싶은 코디네이터들의 지속적인 활동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