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이노베이션 "백악관에 배터리 분쟁 판결 개입 요청"

최종수정 2021.03.02 09:09 기사입력 2021.03.02 06:10

댓글쓰기

LG는 ITC 결정 번복 안돼 입장 전달

반도체 배터리 등 공급망 점검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바이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반도체 배터리 등 공급망 점검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바이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분쟁 판결 결과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거부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SK이노베이션이 지난주 백악관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류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WSJ은 영업비밀 침해를 이유로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미국 내 수입 금지 10년' 명령을 내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결정이 조지아주에서 건설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고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약 3조 원을 투자해 연간 43만대 분량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 중이다. 여기서 예상되는 고용인원이 3400명이다.


SK이노베이션은 여기에 추가로 24억달러를 더 투자해 2025년까지 3400개의 일자리가 추가로 만들어질 수 있다는 점을 행정부에 강조했다고 WSJ은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바이든 대통령이 ITC의 결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해 달라는 요청이다. WSJ은 LG 측도 지난주 바이든 행정부 인사들을 만나 ITC의 결정이 번복되면 안 된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불공정 무역 행위를 조사하고 규제하는 ITC는 지난해 2월 예비 심결에서 LG 측 손을 들어준 데 이어 최종 심결에서도 같은 결론을 내리고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수입을 금지키로 했다. 다만 SK이노베이션의 고객인 포드와 폭스바겐과의 거래에 대해서는 각각 4년과 2년의 유예 기간을 뒀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주 반도체 배터리 희토류 등 공급 차질이 우려되는 품목들에 대한 공급망을 검토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