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버지 이어 딸도 음주운전 '추격·신고'…경찰 검거에 공 세워

최종수정 2021.02.28 11:44 기사입력 2021.02.28 11:44

댓글쓰기

터널 벽에 부딪히는 음주운전 차량. 사진 = 연합뉴스

터널 벽에 부딪히는 음주운전 차량.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부산에서 며칠 사이에 아버지에 이어 딸이 잇따라 음주 운전 차량을 경찰에 신고하고 추격해 검거에 큰 공을 세웠다.


지난 27일 오전 0시 9분께 부산 금정산 터널 기장 방면에서 딸 강모(25·딸) 씨는 앞서가던 렉스턴 차량이 위험천만한 곡예 운전을 하자 "음주운전 차량인 것 같은데 많이 비틀거려요. 위험합니다"라며 경찰에 신고했다.

강 씨는 경찰에 신고한 뒤 렉스턴 차량을 10㎞가량 뒤따라가며 차량 번호를 알려주는 등 경찰에게 진행 상황을 실시간 전달했다.


렉스턴 차량은 저속으로 운행하다가 갑자기 차선을 넘나들고 터널 벽을 스치는 등 사고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때마침 삼일절 과속차량을 단속하기 위해 나온 고속도로 순찰대 암행 차량이 강 씨가 신고한 렉스턴 차량을 발견하고 철마나들목 부근에서 렉스턴을 가로막았다.

렉스턴 운전자(50)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넘는 만취 수준이었다.


당시 강 씨는 부산에서 모임을 끝내고 대리운전을 불러 귀가하던 길이었다.


강 씨의 아버지는 지난 24일 밤 부산진구에서 택시 등 차량을 충돌하고 도주한 스타렉스를 신고했던 택시 기사였다.


당시 강 씨의 아버지는 사고 장면을 목격하고 10여㎞ 뒤쫓다가 도주하던 음주운전 차량 스타렉스에 부딪혀 차량 일부가 부서지기도 했다.


스타렉스 음주 운전자는 경찰차에 가로막히자 차를 버리고 달아나다 검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귀갓길을 벗어나 음주 의심 차량을 신고하고 추적해 더 큰 사고를 막은 강 씨 부녀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