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아이오닉5, 한국 이어 유럽서도 '대박'

최종수정 2021.02.28 14:31 기사입력 2021.02.28 10:33

댓글쓰기

한국이어 유럽서도 사전예약 완판 행진

현대차 아이오닉5, 한국 이어 유럽서도 '대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한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현대차 유럽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럽에서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 5의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해당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여명이 몰렸다.

유럽의 경우 계약금 1000유로를 받고 사전 계약을 진행했다. 현대차 유럽법인 측은 아이오닉 5 공개 이후 차량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23만6000건에 달했다고 전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첫 번째 모델이다. E-GMP를 사용해 만든 전기차는 내연기관 플랫폼을 사용한 것에 비해 원가가 절감되고 배터리와 속도, 주행거리, 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성능이 향상된다.


아이오닉 5는 유럽에 앞서 공개한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았다. 현대차는 지난 25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아이오닉 5에 대한 사전계약을 실시한 결과 첫날 계약 대수가 2만3760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힌 바 있다.

아이오닉 5는 1회 충전으로 500㎞ 안팎(WLTP 기준) 주행할 수 있다. 또한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사용 시 18분 이내에 80% 충전이 가능해 타사 전기차 대비 상대적으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배터리 바닥 배치 형태의 플랫폼에 기반한 만큼 기존 내연기관 플랫폼을 사용한 전기차가 가지고 있지 않던 넓은 실내 공간과 적재 공간을 확보한 것도 장점이다.


차별화된 디자인도 주목받는다. 아이오닉 5에는 현대차 브랜드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Parametric Pixel)’이 적용됐다. 파라메트릭 픽셀은 이미지를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해 디자인한 것이다.


실내에는 내연 기관차의 구조적 한계였던 실내 터널부를 없앤 플랫 플로어(Flat Floor)와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를 적용했다.


자연 친화적 소재와 친환경 공법을 대거 적용해 모빌리티의 지속 가능성도 높였다. 가죽 시트 일부와 도어 팔걸이에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분쇄하고 가공해 만든 직물을, 도어와 대시보드·천장·바닥 부분에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소재를 사용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중심으로 세계 전기차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다음 달에 유럽에 가장 먼저 출시되고 우리나라를 비롯해 북미 등 타 지역은 오는 4월부터 순차적으로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