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의원들 "文 대통령 레임덕? …국민 40% 넘게 지지, 불가능해"

최종수정 2021.02.25 17:04 기사입력 2021.02.25 17:00

댓글쓰기

정청래 "레임덕 와야 하는 게 아니냐는 주문 있을 뿐"
윤건영 "있지도 않은 갈등 억지로 만들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여당 일부 의원들은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된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 징후' 주장에 대해 "언론의 필요성과 희망사항일 뿐"이라며 일축하고 나섰다. 레임덕은 임기 만료를 앞둔 고위 공직자의 지도력 공백 현상을 이르는 말이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앞으로 언론에 자주 등장할 단어가 레임덕"이라면서도 "실제 레임덕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이어 "결론적으로 40%가 넘는 대통령의 지지율과 레임덕은 어울리는 함수가 아니다"라며 "다만 임기 1년이 남은 시점에는 레임덕이 와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못난 송아지의 뿔난 주문이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레임덕이 없는, 아니 없을수도 있는 최초의 성공한 대통령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에 기록되기를 희망한다"며 "문재인 정부와 대통령의 성공사례를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레임덕은 없다"며 "레임덕은 언론이 빚어낸 네이밍이고, 그들의 희망사항"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윤건영 민주당 의원 또한 페이스북에 "이쯤되면 야당과 일부 언론이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을 위해 주문을 외고 있는 격"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윤 의원은 "오늘 신문 곳곳에서 '레임덕'이라는 단어를 봤다"면서 "레임덕만을 쳐다보고 있으니 있지도 않은 청와대와 당 사이 갈등을 억지로 만들어잰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지지율은 여전히 40% 중반을 넘나든다"며 "국민의 40% 이상이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는데, 레임덕이 가능한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코로나 국난이 진행 중인 위기 상황에 진짜 레임덕이 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감당한다"라며 "대체 누구를 위한 레임덕 고사"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비가 올 때까지 기우제를 지내듯이 '레임덕'이 올 때까지 고사를 지내서야 되겠는가"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임기 마지막까지 레임덕 고사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