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美는 화성 착륙만 5번째…한국 우주 개발은 '걸음마 단계'

최종수정 2021.02.19 11:05 기사입력 2021.02.19 11:05

댓글쓰기

오는 10월 첫 독자 위성 로켓 발사 예정
위성 다수 개발 및 달 탐사 궤도선 발사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한국의 우주 탐사ㆍ개발은 아직 걸음마 단계다. 화성 탐사 차량만 5번째 발사한 미국 등 주요 선진국과 달리 우주 발사체, 위성 개발, 행성 탐사 등 주요 영역에서 초보 수준에 머물러 있다. 1990년대 이전까지 우주 개발에는 엄두도 못내던 한국은 1992년 우리별 1호 위성을 궤도에 올리고 2013년 1월 러시아 기술을 빌린 나로호(KSLV-Ⅰ)를 성공적으로 발사하기도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우주 개발에 가장 필수적인 우주로 사람ㆍ물건을 실어 나를 수 있는 발사체 조차 아직까지 독자적 기술로 성공시키지 못한 상태다. 나로호 이후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75t급 중형 엔진을 묶어 저궤도 위성 발사에 활용할 수 있는 3단 로켓 발사체인 누리호(KSLV-Ⅱ)를 독자적으로 개발 중이다. 당초 이달 중 완성ㆍ발사할 예정이었지만 오는 10월로 연기된 상태다. 가장 핵심 기술인 1단부 로켓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항우연은 2018년 11월 1단부 로켓 1차 시험 발사에 성공한 바 있으며, 오는 25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연구센터에서 2차 추진기관 종합연소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일단 누리호를 성공시켜 1.5t급 저궤도 위성 발사 능력을 확보한 후 향후 3t급 정지 궤도 위성 발사 능력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사업에 2010년부터 내년까지 1조9572억원의 예산을 투입 중이다. 누리호는 탑재 중량 1500㎏, 길이 47.2m의 3단형 액체 로켓으로, 1단은 75t급 액체엔진 4개, 2단은 75t급 1개, 3단은 7t급 1개로 구성된다.

美는 화성 착륙만 5번째…한국 우주 개발은 '걸음마 단계' 썝蹂몃낫湲 븘씠肄


우리별 1호 이후 본격화된 위성 개발 사업은 비교적 순항 중이다. 정부는 올해 다양한 첨단 위성을 개발ㆍ활용하기 위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상 관측ㆍ도시계획ㆍ지도 제작 등 다양한 공공 수요 충족ㆍ산업 육성에 활용할 수 있는 차세대 중형 위성 1호를 오는 3월 카자흐스탄에서 러시아 소유즈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한다. 차세대 중형 위성은 현재 1호, 2호, 4호가 개발 중이며 3호와 5호는 올해와 내년 각각 개발이 시작된다. 수재해 감시 등 재난ㆍ안전 대응, 위성 통신 기술 테스트 베드 역할을 하는 천리안 3호 개발도 본격 착수한다.


전천후 지상관측을 통한 국가 안보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해 개발 중인 다목적실용위성 6·7호도 2022년 발사를 목표로 총 조립 및 기능시험 등 마무리 작업에 들어간다.초소형 위성 군집시스템, 2단계 군 위성통신체계, 전략 표적 감시를 위한 정찰 위성, 초소형위성 체계 확보 등 본격적인 군사 위성 개발도 추진 중이다.


한국만의 우주 탐사도 시작된다. 한국형 발사체를 이용한 '달 탐사 궤도선'이 2022년 발사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올해는 달 표면 촬영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탑재체를 궤도선과 조립하고 달 궤도선 시스템 총조립시험을 수행한다. 우주 환경을 관측해 우주 날씨 이해 및 우주 재난 대응의 기초연구 활용을 위해 10㎏급 나노 위성 4기를 천문연구원 주도로 올 하반기 러시아 소유즈 발사체를 통해 발사한다.

이와 함께 미국의 GPS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지역항법시스템을 대체할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구축도 본격화된다. 자율주행차ㆍ드론 등 4차 산업혁명과 국가 인프라 운영에 필수적인 위치ㆍ항법ㆍ시각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예산 확보 후 내년부터 개발에 들어간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