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어웨이 아이언 샷 "이렇게 치면 정타~"

최종수정 2021.02.17 08:46 기사입력 2021.02.17 08:46

댓글쓰기

미국 골프닷컴 소개 노하우 "클럽 선택, 스타터 스윙, 연습 스윙, 볼 포지션, 균형잡힌 마무리 순"

페어웨이에서 견고한 아이언 샷을 구사해야 버디를 낚을 수 있다.

페어웨이에서 견고한 아이언 샷을 구사해야 버디를 낚을 수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페어웨이 아이언 샷’.


투어 선수들은 쉽지만 주말골퍼들에게는 오히려 어려운 샷이다. 공이 지면과 밀착돼 있어 정교한 컨택부터 필요하다. 뒤땅 등 미스 샷이 발생해 턱 없이 짧은 거리 샷이 나오기도 한다. 페어웨이 보다는 공이 살짝 떠있는 러프를 선호하는 이유다. 버디를 위해서는 그러나 페어웨이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한다. 미국 골프닷컴이 소개한 ‘견고한 볼 스트라이킹(solid ball striking)’이다.

우선 클럽 선택(Club selection)이다. 티 샷이 페어웨이에 떨어졌다면 다음 단계는 그린까지의 거리를 측정한다. 앞 핀, 중간 핀, 백 핀 등을 체크한다. 홀 10야드 이내에 떨어뜨릴 수 있는 클럽을 꺼낸다. 골프채를 고를 때는 벙커와 러프 등 그린 주변 장애물도 점검한다. 클럽을 선택한 뒤에는 스타터 스윙(Starter swing)이다. 좋은 결과와 견고한 샷을 위한 이미지를 그리며 준비한다.


뉴트럴 그립과 자세, 백스윙 모션, 안정된 피니시, 템포 등이다. 연습 스윙(Practice swings)을 한다. 샷을 하기 전 반드시 소화해야 하는 루틴이다. 긴장감을 풀어주는 동시에 정확한 스윙을 몸이 기억하도록 돕는다. 2~3번 정도 스윙한다. 클럽이 잔디를 스치는 느낌과 지면의 딱딱한 정도를 살핀다. 센터 볼 포지션(Center ball position)도 중요하다. 물론 클럽 길이마다 공 위치는 변경된다.


짧은 클럽은 센터 기준 오른쪽으로 이동하고, 긴 클럽은 왼쪽 방향이다. 연습 스윙을 통해 지면이 아닌 공을 먼저 컨택하는 위치를 체크한 뒤 셋업한다. 마지막은 균형잡힌 마무리(Balanced finish)다. 템포와 견고한 컨택에 집중하고 스윙한 뒤 피니시를 한다. 흔들림 없는 마무리를 하고, 공이 핀을 향해 직선을 날아가는 것을 지켜본다(watch as your ball makes a beeline for the pin).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