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 "체질 개선 아모레퍼시픽, 매출 감소에도 체력 상승"

최종수정 2021.02.04 08:22 기사입력 2021.02.04 08:22

댓글쓰기

4Q 매출 줄었지만 中서 설화수 중심으로 체질 개선중
해외 영업익 전년比 1500% 이상 상승

[클릭 e종목] "체질 개선 아모레퍼시픽, 매출 감소에도 체력 상승"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지난해 4분기 아모레퍼시픽 은 여전히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이 줄었지만 고가, 이커머스 비중 확대를 통해 일회성비용 제외 전사 영업이익률은 7%까지 상승했다. 코로나19에 따른 불황 이후 체질 개선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4일 유안타증권 은 아모레퍼시픽이 전략 변화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조1569억원, 영업손실 9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3.26% 줄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전환됐다. 시장전망치(컨센서스)에는 대체로 부합하는 수준이다.

국내 화장품은 매출 52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305억원으로 적자로 전환됐다. 계절성으로 전 분기 대비 매출이 83억원 줄었지만 설화수와 라네즈 매 출은 각각 240억원, 290억원 늘었다.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일회성 비용 제외시 국내 수익성은 8%까지 상승하며, 매출 감소에도 이익 체력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면세는 전년 동기 대비 31% 감소했으며, 면세 외 채널은 이커머스 고성장으로 3% 감소에 그쳤다. 박 연구원은 "중국 대상 수요 상승으로 국내외 면세점 점유율이 확대 중이며 면세 외 채널에서는 이커머스 매출이 오프라인을 넘어섰다"고 진단했다.


해외 합산 매출은 54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516억원으로 같은 기간 1536% 상승했다. 200억원 내외인 시장 이익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박 연구원은 "국내와 마찬가지로 상품군 개선이 주요했으며 채널 재편 효과도 더해져 해외 합산 영업이익률은 10%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중국도 드디어 성장세로 전환됐다. 이니스프리 매장 감소에도 설화수의 강한 성장으로 이뤄낸 쾌거라는 설명이다. 적극적인 이커머스 대응으로 이커머스 비중은 60%를 넘어섰다. 홍콩, 유럽, 미국 등도 채널 구조조정이 진행돼 매출은 다소 부진했지만 이커머스, 멀티브랜드숍(MBS) 중심으로 채널이 재편되면서 수익구조 개선 틀은 갖췄다는 평가다.


향후 변화는 더욱 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모레퍼시픽은 앞서 지난해 12월9일 전략간담회를 통해 변화를 예고했다. 박 연구원은 "중국 설화수 성장률 60%, 중국 이커머스 비중 60% 돌파, 비수기임에도 국내 수익성 8% 도달 등 4분기 실적은 내용 측면에서 중요하다"며 "기업 변화 속도가 빠르고 어려운 시장 상황에도 성과가 견조함을 시사한다"고 해석했다.


이 같은 배경에 유안타증권은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30만원으로 25% 상향했다. 전날 종가는 22만7500원이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