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쌍용차, '최후 카드' P플랜 돌입…4월 마무리 목표

최종수정 2021.01.29 00:36 기사입력 2021.01.29 00:36

댓글쓰기

협력사들, 1800억~2000억원대 어음 지급 유예 동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매각협상이 결렬된 쌍용자동차가 결국 사전회생계획(P플랜·Pre-packaged Plan)에 돌입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예병태 쌍용차 사장 등 임원진들은 전날 오후 쌍용차 협력사들로 구성된 쌍용차협동회의 비상대책위원회와 긴급 회의를 진행했다.

예 사장은 이번 회의에서 비대위 측에 매각협상 결렬 소식을 전하며 P플랜에 대한 동의를 구했고, 29일 만기가 돌아오는 1800억~2000억원의 어음에 대한 지급유예도 요청했다. 쌍용차 부품 협력사들은 쌍용차의 도산을 막기 위해 P플랜과 어음 지급 유예에 동의 것으로 알려졌다. 예 사장은 "안타깝지만 마힌드라가 고집을 부리는 바람에 협상이 결렬돼 P플랜으로 가게 됐다"며 "신규 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와 P플랜으로 가려고 하며 현재 계약서 문구를 협상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P플랜은 법원이 빚을 빠르게 줄여주면 채권단이 신규 자금을 투입하는 구조조정 방식이다. 채무자 부채의 절반 이상에 해당하는 채권을 가진 채권자나 채권자의 동의를 얻은 채무자가 회생 절차 개시 전까지 사전회생계획안을 제출하면 법원이 심리를 통해 인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따라서 회생 계획안 제출에 4개월 이상 소요되는 일반적인 회생 절차보다 속도가 빠르다. 쌍용차는 올해 4월 말까지 P플랜을 마친다는 목표를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P플랜에 돌입하기 위해서는 상거래 채권단인 협력업체의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쌍용차의 350여개 중소 부품 협력사로 구성된 쌍용차 협동회는 작년 10월부터 받지 못한 납품 대금이 5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쌍용차의 유동성 위기가 협력사들에게도 번져 도미노식 도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쌍용차는 현재 자금상황으로는 29일 만기가 도래하는 어음을 상환할 수 없기 때문에 우선 부도를 내고, 12월·1월 납품 대금 절반을 현금으로 지급하겠다는 방침이다. 협력사들도 쌍용차가 HAAH와 계약을 이어가겠다고 밝힌 만큼 협조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2월부터는 차 판매 대금으로 자재 대금 일부를 주 단위로 현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