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銀 정책형 뉴딜펀드 출자사업에 9.7조원 신청몰려

최종수정 2021.01.27 13:56 기사입력 2021.01.27 13:56

댓글쓰기

뉴딜펀드 조성 첫발
산업은행, 28일자로 5100억원 출자 정책형 뉴딜펀드 모(母)펀드도 결성

산업銀 정책형 뉴딜펀드 출자사업에 9.7조원 신청몰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한국산업은행 및 한국성장금융은 지난달 공고한 정책형 뉴딜펀드 '2021년도 정시 위탁운용사 선정계획'에 따른 운용사 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84개 운용사가 조성목표 대비 3.2배 규모에 이르는 9조7000억원 규모를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투자분야별로는 기업투자 분야에 70개 운용사가 7조4000억원 규모를, 인프라투자 분야에 14개 운용사가 2조3000억원 규모를 제안했다. 산업은행과 성장금융은 투명하고 공정한 심사과정을 거쳐 2월말까지 운용사 선정절차를 완료하고, 순차적으로 자(子)펀드를 결성·투자해 나가면서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기존 정책펀드들과 달리 운용사가 투자분야·펀드규모·정책출자비율·기준수익률 등 펀드 핵심요소들을 투자전략에 따라 제안할 수 있게 하고, 후순위 출자·초과수익 이전·콜옵션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민간 자율성을 대폭 확대하는 시장주도형 구조로 설계됐다. 이에따라 민간에서 큰 관심을 갖고, 다수 운용사들이 디지털·그린 분야 전반에 걸쳐 새로운 투자전략을 구사하는 방향으로 뉴딜펀드 투자운용을 제안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정책형 뉴딜펀드 조성을 위해 올해 정부예산에 반영된 5100억원이 이날 산업은행에 출자됨에 따라 산업은행은 정책형 뉴딜펀드 모(母)펀드에 5100억원을 출자해 28일자로 모펀드도 결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결성되는 모펀드는 투자위험분담, 민간투자자금 매칭, 인센티브 부여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모펀드 결성으로 수시로 접수받는 프로젝트형 펀드에 대해 즉시출자가 가능해짐에 따라,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는 보다 속도감 있게 진행될 전망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제안서 접수결과에서 보듯, 시장참가자들이 정책형 뉴딜펀드에 매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 민간투자자금 매칭, 자펀드 조성 등도 원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