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호정 "정의당, 안전했다는 건 착각…바로 세우는데 집중할 뿐"

최종수정 2021.01.26 09:06 기사입력 2021.01.26 09:06

댓글쓰기

더불어민주당 무관용원칙 논평에 "할 말 많지만 하지 않겠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26일 당내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여성 정치인으로서 또 여성 정당인으로서 당에서 활동하면서 우리 울타리는 나름대로 안전하다고 느꼈는데 모두 착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어떤 변명도 필요 없이 너희들도 다르지 않았다는 비판이 참 옳다, 비판이 얼마큼이든 받아야 한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정의당은 김 전 대표가 장혜영 정의당 의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김 대표 직위 해제를 발표했다.


류 의원은 향후 대응과 관련해 "원칙대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우선 먼저 발생한 사건부터 잘 처리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구조적 문제 차원으로 접근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전수조사에 대한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면서 "당내의 다른 일들은 발생하지 않았는지에 대해서 조사를 한다든지 당내 성평등문화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저희가 성평등 수칙도 있고 매뉴얼도 있고 교육도 부지런히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우리가 답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실패했기 때문에 보다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올해 4월 재·보궐선거 대응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류 의원은 "무슨 염치로 선거 전망을 하겠냐"면서 "잘못이 있으면 진지한 반성과 사과와 함께 우선 일을 바로잡는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무관용원칙을 거론한 논평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할 말이 많지만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무관용 원칙으로 조사하고 다른 피해를 막으라고 조언해주셨는데 분명히 정확히 꼭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