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정협 권한대행, 염수정 추기경 만나 신년인사…코로나 방역협조도 요청

최종수정 2021.01.26 06:00 기사입력 2021.01.26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26일 오후 천주교서울대교구 교구청(중구 명동)에서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만나 신년인사를 나눈다.


이 자리에는 천주교서울대교구 대변인 허영엽 신부, 천주교서울대교구 사무처장 정영진 신부 등도 함께 한다.

서 권한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컸던 작년 2월 한국 천주교 236년 역사상 최초로 전국 성당에서 미사를 중단하며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해준 데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아울러 올해도 천주교가 방역의 큰 축으로써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속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지난 1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완화되면서 수도권 종교시설은 좌석 수 기준 10%, 또는 좌석 외의 경우 면적 등을 고려해 수용인원의 10% 이내로 정규 종교활동이 가능하다. 이용자 간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의 방역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앞서 서 권한대행은 불교계, 기독교계 대표들과 연이어 만나 신년인사를 나누고 종교계의 방역 협조를 당부한 바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