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시, 설 명절 '공설봉안당' 사전예약 총량제 … '온라인 성묘' 운영

최종수정 2021.01.25 16:09 기사입력 2021.01.25 16:09

댓글쓰기

1일 참배 1000명, 시간 20분으로 제한

대구 동구 신암선열공원 전경.

대구 동구 신암선열공원 전경.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시는 이번 설 연휴기간 중 공설봉안당을 정상 운영하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참배기간, 사전예약 총량제, 온라인(사이버) 추모관 운영 등으로 참배·성묘객을 분산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추석 연휴에는 코로나19 방역으로 대구 공설봉안당(경북 칠곡군 지천면 소재) 참배객이 다른 해에 비해 10분의 1 수준인 2300가구(추석 당일 500가구)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시는 이번 설 연휴기간에도 설 당일과 다음날 참배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전참배기간(25일~2월10일)을 운영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1일 참배인원을 1000명 이내로 하고, 참배시간을 20분으로 제한하는 사전예약 총량제를 운영한다. 추모관 내 제례실과 휴게실을 폐쇄하고 음식물 취식은 금지한다.


비대면 추모 방식을 원하는 시민을 위해 사전신청기간(25일~2월10일)을 운영, 각자 집에서 온라인(사이버) 성묘를 지원한다. 온라인 성묘는 보건복지부에서 온라인 차례상을 차리고 헌화·분향할 수 있도록 구축한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박재홍 대구시 복지국장은 "이번 설에도 사전참배, 사전예약, 온라인성묘 등에 협조를 부탁드린다"면서 "차를 타고 이동하는 성묘·참배를 자제하고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마음으로 추모하는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