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세계 확진 곧 1억명…4명 중 1명은 美

최종수정 2021.01.25 11:34 기사입력 2021.01.25 11:34

댓글쓰기

英서 남아공·브라질 변이도 확인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억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019년 12월31일 중국에서 첫 번째 환자가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지 392일 만이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5일 오전 10시20분 기준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9974만603명이다. 지난 11일 9000만명을 기록한 지 불과 14일 만이다. 사망자도 213만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확진자 4명 중 1명은 미국에서 발생했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 수는 2569만3539명으로 가장 많다. 인도는 1000만명을 크게 웃돌며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884만4600명), 러시아(371만9400명), 영국(364만746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437명 늘어 누적 7만5521명을 기록했다.


지난달부터 영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연합(EU), 이스라엘, 멕시코, 중국 등 세계 50여개국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물량 부족으로 아직 확진자 수 증가 속도가 접종 속도보다 빠르다. 여기에 전파력이 약 1.5배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까지 퍼지면서 확산세가 쉽게 진정되지 않고 있다.


변이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영국에선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과 브라질 변이 바이러스도 확인됐다. 영국 보건부는 24일(현지시간) "남아공과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각각 77명, 9명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달 11일 처음 확인된 지 한 달여 만에 최소 60개국으로 확산했다.

각국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를 강화하거나 연장하고 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은 30일부터 남아공 입국을 제한할 예정이다. 또 25일부터 브라질, 영국, 아일랜드 등 유럽 26개국에서 입국하는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여행객들의 입국을 금지할 방침이다.


벨기에는 오는 3월1일까지 관광 등 비필수 목적의 입출국을 금지한다. 프랑스는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적용 중인 통행 금지에도 확산세가 줄지 않자 정부가 3차 봉쇄를 준비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스라엘은 모든 국제선 여객기의 이착륙을 26일 0시부터 31일까지 엿새간 금지한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