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모더나와 mRNA 백신 기술협력 본격 추진

최종수정 2021.01.23 16:21 기사입력 2021.01.23 16:21

댓글쓰기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정부가 국내 mRNA 백신 개발을 위해 미국 제약사 모더나와 기술협력을 본격 추진한다.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23일 "지난해 12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대표이사 간 면담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오는 25일 월요일 오후 10시에 모더나 대표이사와 화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mRNA 백신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드는 mRNA를 대량 복제해 만든 백신이다. 모더나와 화이자는 이 기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다.


국립감염병연구소는 "화상회의를 통해 신속 개발이 가능한 mRNA 백신 관련 기술협력 및 공동연구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모더나와 협력의향서(MOU)를 체결하는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방역당국은 모더나와의 기술협력 논의는 백신 주권 확보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에서 6개 회사가 7가지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나, mRNA 관련 연구는 아주 미미한 상황"이라며 "mRNA 백신 개발에 성공한 회사 및 미국 국립감염병·알레르기연구소 등과 계속 협력하면서 국내 mRNA 백신 개발 기반을 닦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화상회의에 이어 구체적인 실무 협의를 통해 국내에서 실질적으로 mRNA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12월 31일 정부는 모더나와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문 대통령과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모더나 백신을 국내에서 위탁 생산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