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둠 속에 112 출동했으나 … 순찰차는 도로에 누운 취객을 보지못했다

최종수정 2021.01.22 11:49 기사입력 2021.01.22 11:48

댓글쓰기

만취상태 50대 남성 치어 숨지게 한 안타까운 사고

부산 중부경찰서 “사고 원인 조사 후 엄정 처리”

부산 중부경찰서.

부산 중부경찰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출동한 112 순찰차가 만취 상태로 도로에 누워있던 50대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22일 부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중부서 소속 A경찰관이 몰던 순찰차가 22일 오전 1시 53분께 출동 중 도로에 누워있던 B(55·남)씨를 치고 지나갔다.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순찰차는 인근에서 청소 문제로 다툼이 있다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중 B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치었다.


경찰이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사고 당시 순찰차는 신고 현장을 찾기 위해 시속 10㎞로 서행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지점이 좁은 내리막 골목으로 운전자가 피해자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고 지점은 가로등이 거의 없는 이면도로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당한 B씨는 술에 취해 도로에서 잠든 상태였던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A경찰관이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해 엄정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