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野 후보 단일화 논의 휴전 제안…범야권 공동경선 물 건너가"

최종수정 2021.01.22 08:26 기사입력 2021.01.22 08:26

댓글쓰기

"安 국민의당 대표, 위임 제안…당대표·후보 겸직 마찰만 유발"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도전한 오신환 전 의원은 야권 후보 단일화 문제와 관련해 '휴전'을 제안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2일 오 전 의원은 "국민의힘 모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단일화 휴전을 제안한다"면서 "더 이상 단일화 문제로 공방을 벌일 이유가 없다. 각자 자신이 가진 비전과 정책을 내놓고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우는 것이 서로에게 득이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 서울시장 공천신청이 어제 날짜로 마감됐다"면서 "당 밖의 모든 후보까지 참여하는 범야권 공동경선은 이제 흘러간 시나리오가 됐다"고 강조했다. 오 전 의원은 "역설적으로 단일화 방정식은 단순해졌다"면서 "국민의힘 후보가 확정된 이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단일화 경쟁을 하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은 없다"고 설명했다.


오 전 의원은 특히 안 대표를 지목해 국민의당 대표를 위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단일화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을 막기 위해 당 대표 역할은 잠시 다른 분에게 위임하고 서울시장 후보로서 비전 제시에 전념하시는 게 어떻겠냐"면서 "안 대표가 대표직과 후보직을 겸임하면서 단일화와 통합 문제의 전면에 계속 나서게 되면 앞으로도 국민의힘 지도부와 마찰은 피할 수 없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일은 진척이 안 되고 감정의 골만 깊어지는 최악의 상황으로 가게 될 것"이라며 "단일화와 통합 문제는 당 지도부 간 협상에 맡기고 후보들은 후보로서 자기 역할에 집중하는 것이 현재로선 단일화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길이 될 것"이라고 권고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