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영이엔씨, 경영권 안정 위해 노력 약속

최종수정 2021.01.21 14:43 기사입력 2021.01.21 14: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삼영이엔씨 황혜경·이선기 공동대표는 "수십 년간 임직원의 노력으로 성장한 회사를 지키고 임직원의 안전을 위해 보안업체를 부른 것은 사실"이라고 21일 밝혔다.


이어 "현 상황에 대해 도의적인 책임을 느낀다"며 "일부 언론에서 보도하는 일부 소수 주주의 주장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황 대표와 이 대표는 출근길 직원들과 인사하며 임직원이 각자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격려했다.


두 공동 대표는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뭉쳐 하루빨리 회사를 안정화하겠다"고 했다.


삼영이엔씨 는 전 대표와 소수 주주 등 총 5명을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공문서위조 및 위조공문서행사, 업무방해, 횡령 등으로 고소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