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시 돌아오겠다"는 트럼프, '애국당'으로 정계복귀 도전할까(종합)

최종수정 2021.01.21 09:01 기사입력 2021.01.21 09:01

댓글쓰기

"어떤 형태로든 돌아온다" 정계복귀 강하게 시사
보수층에서 여전히 견고한 지지율...창당여부 관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 전 마지막 고별사에서 정계복귀를 시사하는 듯한 말을 남기면서 향후 그의 정치적 행보에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보수층에서 여전히 견고한 지지율을 받고 있는데다 퇴임 전 플로리다를 기반으로 공화당과 별개의 정당을 만들고 다음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시사하면서 퇴임 이후에도 미 정계에 큰 후폭풍을 남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0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의 취임식이 열리기 전에 백악관을 떠나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자신의 환송식을 가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고별사 연설 후 플로리다로 향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전 "어떤 방식으로든 돌아올 것"이라는 말을 남겼다. 그는 앞서 백악관에서 대통령 전용헬기 마린원에 오르기 전에도 "안녕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오랫동안의 작별은 아닐 것"이라며 "곧 다시 보게 될 거다"라고 강조했다.

그의 전용기가 플로리다주 팜비치 국제공항에서 착륙하자 기다리던 군중들이 큰 환호를 보냈다고 AP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소유한 마러라고 리조트로 가는 길에도 지지자 수백명이 줄을 서 응원했다. 이는 그의 건재를 과시하기 위한 동원으로 보인다고 AP는 전했다. 이러한 행보를 고려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지막 고별사가 단순 고별사가 아닌 정계복귀를 예고한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앞서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좌관 등 측근들과 '애국당(Patriot Party)'이란 신당 창당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공화당과 별도로 애국당이란 정당을 창당해 2024년 재선에 도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퇴임 전 마지막날까지 측근 사면에 시간을 보낸 것도 창당준비를 위한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창당을 준비하는 이유는 여전히 미 보수층에서 그의 지지율이 상당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앞서 미 보수 성향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이 지난 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48%를 기록했다.

미 정계에서는 민주당과 공화당이 공조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을 추진 중이다. 하원은 이미 탄핵소추안을 가결했으며 상원의 탄핵심판이 남았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까지 지난 6일 의사당 난입 선동의 책임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있다고 공세로 돌아서면서 상원의 탄액소추안 가결 가능성도 높게 점쳐지고 있다. 이는 민주당과 공화당이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정계복귀와 2024년 재선 도전을 시사하면서 이를 막기 위해서라는 분석이 나온다.


탄핵안이 가결된 전임 대통령에 대해 의회는 공직취임금지안을 상정, 가결시켜 재선 도전 자체를 막을 수 있다. 민주당은 탄핵안이 가결되면 곧바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공직취임금지안을 올릴 예정이다. 해당 법안은 상원 과반수 표만 얻으면 되므로 현재 민주당과 공화당이 50석씩 동석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충분히 통과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