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3개부처 개각, 끝없는 회전문 인사…위기 의식 없어"

최종수정 2021.01.20 13:21 기사입력 2021.01.20 13:21

댓글쓰기

최형두 원내대변인 "초당파적 의지 없어"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은 20일 외교부 장관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소벤처부 장관 등 3명의 개각 인사에 대해 '끝없는 회전문 인사'라며 비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0일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끝없는 회전문 인사는 위기 인식도 초당파적 의지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후임으로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임명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는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는 권칠승 권철승 의원이 각각 내정했다.


최 대변인은 이같은 인사에 대해 "대통령 측근 말고 장관 후보가 그리 없나"면서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바이든 시대 새로운 접근법을 기대하기 어려워 보이고 문화체육관광 분야 전문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문체부장관 후보자"라고 했다. 중소벤처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중소상공, 스타트업계의 기대와는 딴판"이라며 "오로지 민주당 의원 입각뿐"이라고 평가했다


최 대변인은 "위기에 빠진 나라와 국민은 안중에 없는 장관 인사"라면서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