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원-테이블, 원-플라워’ 화훼 농가지원

최종수정 2021.01.18 16:46 기사입력 2021.01.18 1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홍성)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꽃 소비 감소로 침체된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화훼류 소비활성화 운동을 전개한다.


18일 도에 따르면 현재 국화와 프리지아 등 지역에서 생산한 꽃의 aT화훼공판장 경매 시세는 지난해보다 적게는 20%, 많게는 50% 가량 하락한 것으로 조사된다다.

품종별로는 국화 포드가 지난해 1월 둘째 주 1속(묶음·10본) 당 2719원에 거래됐던 것과 달리 이달 둘째 주에는 2145원으로 평균가가 21% 낮아졌다.


같은 기간 보라미 품종은 3504원에서 1901원으로 낮아져 거래가격이 절반 수준밖에 되지 않았다.


프리지아 역시 약세를 면치 못했다. 쏠레이 품종은 지난해 3437원에서 올해 2112원(39%), 옐로우 품종은 2645원에서 1885원(29%)으로 각각 가격이 떨어졌다.

그나마 지역 화훼류는 경매에서 유찰돼 폐기되는 상황까지 이르진 않고 있다. 하지만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비대면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 올해는 2~3월 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도는 내다본다.


이에 도는 자체적으로 화훼류 소비촉진 운동으로 지역 화훼 농가의 시름을 덜어 준다는 계획이다.


도청 내 ‘원-테이블 원-플라워’를 시작하고 생일을 맞은 직원에게 꽃바구니 선물하기 등을 추진해 생활 속 화훼류 소비를 활성화 하겠다는 것이다.


도는 오프라인 소비활성화 운동과 함께 지역 화훼 농가의 온라인 쇼핑몰 입점 등 새로운 시장개척도 지원키로 했다.


또 화훼 생산기반 경쟁력 강화사업에 17억원, 화훼류 신 수출전략 품목 육성사업에 3억8900만원을 각각 투입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기준 충남에는 506개 화훼 농가(373㏊ 면적)에서 7556만8000본의 화훼를 생산한 것으로 집계된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