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고시원·쪽방 등 살던 1241명 공공임대 입주"

최종수정 2021.01.18 07:31 기사입력 2021.01.18 07:31

댓글쓰기

서울시 "고시원·쪽방 등 살던 1241명 공공임대 입주"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4월 시작한 국토교통부 '주거상향 지원사업'을 통해 서울 지역 1241명이 공공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고시원·쪽방·여인숙·지하창고 등 집이 아닌 '비주택'에서 살고 있거나 주거 환경이 열악한 반지하에서 살고 있던 사람들이다. 이 중 461명은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입주까지 완료했고, 나머지 780명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시는 상담을 통해 공공임대주택 입주지원 기준에 부합하는 주거취약계층 대상자를 적극 발굴했으며, 이주할 공동임대주택을 물색하고 입주신청 절차를 도와 줬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이 입주 후에도 가스요금·전기요금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안내해주거나 필요한 자활·돌봄서비스를 연계해 줬다.


시는 올해부터 대상자 발굴지역을 기존의 중·용산·동작·관악·구로구뿐만 아니라 성북·노원·광진·금천구를 포함해 9개 구로 늘리기로 했다. 각 자치구 주거복지센터가 사업 수행기관이다.


서울 자치구 중 강남구와 양천구는 시와 별도로 국토교통부 주거상향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이를 자체 추진중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