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4주 연장·운영

최종수정 2021.01.17 14:44 기사입력 2021.01.17 14:44

댓글쓰기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 오는 2월13일까지 4주간 연장 운영...무증상자 조기 발견 및 지역 내 감염 확산 차단 위한 신속한 진단검사 체계 유지

관악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4주 연장·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현재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를 오는 2월13일까지 4주간 연장·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무증상자를 조기에 발견, 지역 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신속한 진단검사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다.

구는 검사 장벽을 낮춰 지역 내 확산의 고리를 끊어내기 위해 지난해 12월14일부터 신림체육센터(난곡로58길 13)와 관악구민종합체육센터(낙성대로3길 37) 2개소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구는 1월 16일 오후 6시 기준 임시선별진료소 2개소를 통해 총 1만 902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 이 중 47명의 확진자를 조기 발견했다.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시간은 평일 오전 10 ~오후 5시, 토요일 오전 10 ~ 오후 3시(일요일 미운영)이며, 매일 낮 12 ~오후 1시는 미운영 방역 시간이다.

한편, 오는 31일까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연장해 ‘5인 이상 모임 금지’ 및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가 유지된다. 단, 다중이용시설은 방역 수칙 준수 하에 일부 집합금지된 시설의 운영을 제한적으로 허용해 카페도 식당처럼 오후 9시까지 매장취식이 가능해지며, 교회도 전체 좌석수의 10% 이내에서 대면예배를 허용한다.


박준희 구청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에 있으나, 더욱 확실하게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선제적 검사로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 발견, 가족 간 감염전파를 끊어낼 수 있도록 구민 여러분들의 자발적인 검사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