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H공사, 2024년 중랑구 신내동 이전

최종수정 2020.12.02 18:52 기사입력 2020.12.02 18:52

댓글쓰기

중랑구 '서울특별시 중랑구 서울주택도시공사 이전 및 촉진에 관한 조례' 제정...SH공사 이전 지원에 대한 행정·재정적 근거 마련, 공사와 협력 강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대상부지 준주거지역으로 변경...기존 도시계획시설인 학교용도 폐지, SH공사 이전 탄력

지난 9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주택도시공사 중랑구 이전을 위한 협약식. 왼쪽부터 전석기 서울시의회의원, 류경기 중랑구청장, 박홍근 국회의원

지난 9월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주택도시공사 중랑구 이전을 위한 협약식. 왼쪽부터 전석기 서울시의회의원, 류경기 중랑구청장, 박홍근 국회의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본사의 중랑구 이전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중랑구가 SH공사 이전 지원을 위해 서울특별시 중랑구 서울주택도시공사 이전 및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얼마 전 열린 서울특별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신내2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이 통과되면서 SH공사의 2024년 중랑구 신내동 이전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고 있다.

구는 2019년 SH공사의 중랑구 이전이 발표된 후 공사 이전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먼저, 신속한 지구단위계획변경을 위해 SH공사와 공동용역을 시행하는 한편 지난 11월19일에는 공사이전 지원에 관한 법적근거 마련을 위해 '서울특별시 중랑구 서울주택도시공사 이전 및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공포한 바 있다.


이전지원 전담공무원 지정, 공사 임·직원 지원, 공사 방문자 편의증진, 공사이전 지원위원회 설치 등 내용이 담긴 SH공사 이전촉진 지원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SH공사 및 공사 노조와 협력 강화는 물론 이전 지원에 대한 행정·재정적 근거가 마련돼 SH공사의 중랑구 이전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11월25일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SH공사 이전 대상지 용도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변경, 기존 도시계획시설인 학교를 폐지하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이 통과됐다.


이에 따라 사옥 이전의 법적 근거가 마련되면서 장기간 방치된 학교용지 SH공사 사옥 이전이 급물살을 타게 된 것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조례 제정과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계기로 SH공사 이전이 한층 가까워졌다”며 “SH공사의 중랑구 이전은 대규모 고용창출을 통해 중랑구가 경제중심지로 도약하는데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 확신, 이전 촉진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뿐 아니라 구민과 방문객의 편의 증진을 위한 방안도 다각도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SH공사 이전에 따라 향후 5년 동안 4800억 규모의 경제효과와 4000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22년 착공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SH공사 신사옥은 연면적 4만㎡ 이상으로, 신사옥과 함께 중랑구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600석 규모의 최신 공연장도 함께 건립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