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싱가포르, 세계 최초로 인공 닭고기 판매 허가

최종수정 2020.12.02 16:10 기사입력 2020.12.02 16:10

댓글쓰기

미국 식품 스타트업 '잇저스트' 싱가포르서 판매승인

싱가포르, 세계 최초로 인공 닭고기 판매 허가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싱가포르가 세계 최초로 실험실에서 배양한 닭고기 판매를 허가했다.


2일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식품청(SFA)은 미국 스타트업인 잇 저스트가 도축이 아닌 실험실에서 세포 배양을 통해 생산한 닭고기에 대해 안전성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잇 저스트는 "배양 닭고기가 판매 승인을 받은 건 세계 최초"라고 밝혔다.


이번에 판매 승인을 받은 닭고기는 전통적인 도축 방식이 아닌 근육 세포를 활용해 실험실에서 배양 생산했다.


잇 저스트측은 승인이 난 너겟 형태의 세포 배양 닭고기를 싱가포르에서 생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만 판매 시점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언급하지 않았다.

조시 테트릭 잇 저스트 최고경영자(CEO)는 스트레이츠타임스에 "이번 승인으로 소비자들이 식당에서 우리가 만든 실험실 배양 닭고기를 맛볼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이어 "세포 배양 닭고기 가격은 식당에서 판매되는 고급 닭고기와 비슷하게 매겨질 것"이라며 "생산량이 늘어나면 가격은 내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미 1년 전과 비교해 배양 닭고기 가격이 3분의 1로 하락한 상황이라고도 덧붙였다.


테트릭 CEO는 이와 관련해 "기존 (도축에 의한) 닭고기 가격 아래로 값을 떨어뜨려야 한다"며 "수년 내 가능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