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북방 파트너 우즈벡에 'K-방역' 노하우 전수

최종수정 2020.12.02 12:54 기사입력 2020.12.02 12:54

댓글쓰기

코이카, 5주간 현지 보건 인력에 비대면 연수
방역물자 지원을 넘어 협력국 코로나19 대응 능력 강화 기대

신북방 파트너 우즈벡에 'K-방역' 노하우 전수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코이카(KOICA)가 지난달 28일부터 연세대학교 의료원과 함께 우즈베키스탄 감염병 대응 역량강화를 위한 비대면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우리 정부의 ‘다 함께 안전한 세상을 위한 개발협력구상(ODA KOREA: Building TRUST)’ 일환으로 코이카가 추진하는 ABC프로그램에 따라서 진행됐다.

오는 26일까지 5주에 걸쳐 진행하는 이번 연수에는 우즈벡 보건부, 바이러스연구소, 위생역학처, 아동병원 등 현지 보건 전문인력 150여명이 참여한다. 코이카는 이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의 △역학조사 △진단 △감염관리에 대한 양방향 토의식 교육과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연수 과정은 사전 수요 조사(희망연수 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감염병 정책-진단-치료-의학교육’ 으로 구성했다. 강사진은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분야별 교수 6명이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진행된 첫 번째 연수에는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김문규, 윤상철 교수가 강사로 참여해 △한국의 감염병 예방과 통제 전략을 강의했으며, 현지 의료 관계자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오는 5일에는 이혁민 교수가 △코로나19 진단시스템 구축 과정을 설명하고 12일에는 안동일 교수가 △코로나19 대응 국가전략 및 우수사례를 공유한다. 19일에는 백송이 교수가 △의료 영상 장비(CT 등) 판독 과정을 소개하고 26일에는 염준섭 교수가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대한 강의를 진행한다.


이번 역량강화 연수를 통해 우리 정부 신북방 정책의 핵심 국가인 우즈벡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단순 방역 물자 지원을 넘어 현지 감염병 진단, 치료 및 예방 역량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혜정 코이카 우즈베키스탄사무소 부소장은 “코로나19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보건 전문 인력의 역량강화가 중요”하다면서 “K-방역 경험과 전문 기술을 전수해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코이카는 서울시와 손잡고 오는 12월 1일부터 4일까지 우즈벡 감염병 관리 분야 역량강화를 위해 ‘서울-타슈켄트시 감염병 관리 우수정책 수립 경험 공유 세미나’개최를 지원한다. 세미나에서 우즈벡 보건부 산하 위생역학처 직원들을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수립 경험을 공유할 계획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