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 "SK텔레콤, 비통신 성장 주목해야"

최종수정 2020.12.02 07:49 기사입력 2020.12.02 07:49

댓글쓰기

미디어, 보안, 이커머스 등 비통신 부문 영업익 기여도 커져
자회사 IPO도 기대감↑…지분가치 재평가
배당 강화도 주목할 필요 있어

[클릭 e종목] "SK텔레콤, 비통신 성장 주목해야"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SK텔레콤 의 미디어, 보안, 이커머스 등 비(非)통신 부문의 영업이익 기여도가 상당한 수준이다. 향후 지분가치 및 사업가치 재평가로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일 키움증권은 SK텔레콤의 비통신 부문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신 본업에서 5G가입자 호조에도 정책적 리스크로 성장 기대치가 높지 않은 상황에서 미디어, 보안, 이커머스 등 비통신 부문이 실적 성장을 견인하는 또 하나의 성장동력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 3분기 기준 무선 부문 매출은 2조4970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미디어사업은 매출 9668억원, 영업익 6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3%, 78.8% 증가했다. 커머스 사업도 지난해 3분기 대비 18.7% 증가한 매출 2066억원을 기록했다. 보안사업 매출은 35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5% 증가했다. 장민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SK텔레콤의 전체 영업익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한 3615억원임을 감안하면 미디어, 보안, 이커머스의 영업익 기여도가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자회사 기업공개(IPO)로 지분가치도 재평가될 전망이다. 내년 원스토어를 시작으로 주요 자회사 IPO에 대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원스토어는 3분기 기준 지난 9분기동안 매출 성장을 기록하였고,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는 상황이다. 장 연구원은 "11번가와 아마존의 제휴로 인한 이커머스 시장의 점유율 상승 및 수익성 강화, 미디어 자회사의 실적 성장 지속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유료가입자 성장 등으로 기업공개에 유리한 환경"이라며 "이를 통해 관련 지분가치 및 사업가치의 재평가로 주가 상승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전망했다.


배당 측면에서도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키움증권은 SK텔레콤이 내년 매출 19조1660억원, 영업이익 1조3840억원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예상치 대비 각각 3.8%, 7.8% 증가한 수준이다. 통신·비통신이 함께 성장하는 가운데 지분투자 회사 및 자회사 실적과 연동된 배당정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상황이다. 장 연구원은 "2021년 중간배당금 수준 유지 혹은 상향 및 연간 주당배당금 수준 상향이 전망된다"며 "지난 실적 발표를 통해서, 실적과 연동된 주주환원 정책 수립에 대한 지속적인 의지표현을 확인한 바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같은 배경을 근거로 키움증권은 SK텔레콤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6만원을 유지했다. 전날 종가는 23만6500원이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