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려견 보험금 최다 지급 '슬개골 탈구'…반려묘는 '위장염'

최종수정 2020.12.01 09:45 기사입력 2020.12.01 09:45

댓글쓰기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출시 2주년 분석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펫(pet)보험'에 가입한 반려견에게 가장 많은 보험금을 지급한 이유는 '슬개골 탈구'로 나타났다.


1일 메리츠화재 가 반려동물 실손의료보험 '펫퍼민트' 출시 2주년을 맞아 공개한 반려동물보험 분석자료에 따르면 2018년 10월 상품 출시 이후부터 올해 10월까지 반려견 약 3만여 마리가 가입했다. 가장 많이 가입한 품종 순위는 '토이푸들'이었다.

또 작년 4월 반려묘 상품 출시 이후에는 약 3000여 마리가 가입했으며, '코리안 숏헤어' 품종이 가장 많았다.


반려견 보험금 지급건수 순위는 위·장염(1779건), 외이도염(1677건), 피부염(1437건), 이물섭식(1158건) 순이었다.


보험금 지급액은 슬개골 탈구 관련이 약 5억5000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물섭식(2억3000만원), 위·장염(2억원), 앞다리 골절(1억3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묘는 결막염(99건), 구토(74건), 위·장염(72건), 피부염(62건), 심근증(54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다. 지급액수는 위·장염(1400만원), 심근증(1200만원), 구토(1000만원) 순이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메리츠 펫퍼민트는 국내 최초로 슬개골 탈구, 피부질환 등을 기본으로 보장하는 장기 펫보험으로써 국내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며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상품의 통계이므로 신뢰도나 시사점이 높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메리츠화재는 펫퍼민트 출시 2주년을 맞아 가입자들이 선의로 모은 기부특약 금액을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특약이란 보험 가입자가 반려견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 시 할인 받는 보험료를 동물보호 관련 기관에 기부하는 특약이다. 1년 전 기부특약 출시 후 가입자는 103명에 달한다.


'펫(pet)보험'에 가입한 반려견에게 가장 많은 보험금을 지급한 이유는 '슬개골 탈구'로 나타났다.

'펫(pet)보험'에 가입한 반려견에게 가장 많은 보험금을 지급한 이유는 '슬개골 탈구'로 나타났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