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문 "中企조합, 중소기업간 공동사업 핵심플랫폼 도약 적극 지원"

최종수정 2020.11.30 11:19 기사입력 2020.11.30 10:52

댓글쓰기

중소기업중앙회, '2020년도 공동사업위원회' 개최

30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가운데)이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0년 제3차 공동사업위원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0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가운데)이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0년 제3차 공동사업위원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30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20년 제3차 공동사업위원회(위원장 채혁)'를 개최하고 중기조합의 공동사업 현안 점검, 개선사항 발굴, 정책 제언, 새로운 유형의 공동사업 추진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 중기 지원시책은 5000건이 넘었지만 중기조합에는 사실상 유명무실했다. 그동안 중기조합은 보증서 발급이나 조합연구소를 '기업부설연구소'로 인정받는 것이 매우 어려웠고, 조합 근로자는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내년 4월부터는 중기조합의 중소기업 지위가 인정되고 광역·기초 지자체별로 육성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공동사업 추진에 대한 정부 및 지자체의 지원이 가능해진다. 이에 공동사업 추진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동사업위원회는 다양한 공동사업 성공사례 발굴, 공유·확산 추진 등을 위한 실질적인 제언과 활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앞으로 중기조합이 중소기업간 공동사업의 핵심플랫폼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공동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중기조합이 참여가능한 정부·지자체 지원시책을 발굴하고 활용사례를 잘 만들어 전파하겠다"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