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바이든 당선에 해외공관에 美자극말라 지시"

최종수정 2020.11.27 13:41 기사입력 2020.11.27 13: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에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27일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보통 10일 이내에 (미국 대선) 결과를 보도했는데 이번에는 노동신문 및 관영매체 등 모두 관련 보도가 없는 상황"이라고 보고했다고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김 의원은 "북한이 해외 공관에도 미국을 자극하는 대응을 하지 말라며 문제가 발생하면 해당 대사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단속한다고 한다"며 "극도로 발언에 신중하라는 지시가 내려가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기의 친분관계가 무용지물이 되고 제로상태에서 다시 시작하는 데 대한 불안감을 노출하고 있다고도 했다.


국정원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대의 전략적 인내로 회귀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한다"며 "반면 트럼프 때와 달리 시스템적 접근이 예상돼서 바이든 대통령이김정은 면담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정상회담 성사를 기대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시스템적 접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식의 일방적인 '톱다운' 방식이 아니고 관료들에 의한 검토와 정책연구를 통해 '바텀업' 방식으로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북한은 남북 대화보다는 북미 대화에 끊임없는 기대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내년 정초에 개최하겠다고 예고한 8차 당대회는 방역문제 등으로 지연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8차 당대회에서 열병식을 다시 개최할 예정인데, 이는 미국의신 행정부에 대해 군사적 과시를 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