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법사위원들, 윤호중 저격…"진정성 있는 사과해야"

최종수정 2020.11.27 10:26 기사입력 2020.11.27 10:2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을 '월권'이라고 저격하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법사위원들은 27일 성명서를 통해 "윤 위원장의 행태가 목불인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위원들은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 정지' 사태 해결을 위해 조속히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함께 불러 진위를 국민이 판단하게 하면 되는데도 이를 막고 있다"며 "야당 간사를 '당신'이라 지칭하며 '직무 정지'를 시도한 것은 명백한 월권(越權)"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야당이 윤 총장을 국회에 출석시켜야 한다고 주장하자, 윤 위원장은 '윤 총장은 출석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반박했따. 이에 대해 야당 의원이 '윤 위원장이 윤 총장의 출석을 막고 있다'고 지적하자, 윤 위원장은 '지라시 만들 때 버릇'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법사위원들은 "기자 출신 야당 위원의 언론 브리핑에 대해 '지라시 만들 때 버릇'등 막말을 가한 것은 기본적인 소양, 언론관을 의심하게 한다"며 "윤 위원장의 공식적인, 진정성 있는 사과가 나오지 않으면 사퇴 밖엔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