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근식, 윤석열 직무배제에 "독재와 반독재의 역사적 대결"

최종수정 2020.11.25 09:30 기사입력 2020.11.25 09:30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결과와 관련해 징계 청구 및 직무 배제의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직무배제를 명령한 것에 대해 25일 김근식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이 "이제 추윤대결은 추미애-윤석열의 기 싸움을 넘어 독재와 반독재의 역사적 의미로 전환되었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막가파' 장관의 '망나니' 춤이 격렬해질수록 국민의 분노는 극에 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했거나 묵인했음을 의미한다. 그동안 추윤 대결에서 대통령의 결자해지를 요구했음을 감안하면 이번에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찍어내기를 용납한 것으로 보인다"며 "'살아 있는 권력도 엄정하게 수사하라'던 문 대통령의 지시는 이미 철회됐고 감히 권력을 수사하는 검찰은 징계에 회부된다는 강력할 경고를 대통령이 직접 발신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미 짜여있던 검찰총장의 비위인데 (추 장관이) 놀라는 척하는 게 오히려 '충격'"이라며 "우리 편은 무조건 챙기고, 상대는 어떻게든 찍어내려 한다. 상대를 찍어내기 위한 거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가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막기 위해 채동욱 검찰총장과 당시 수사팀장인 윤석열을 대구고검으로 쫓아냈고, 결국 윤석열은 그 덕분에 문 정권 출범 직후 중앙지검장을 거쳐 검찰총장으로 발탁되었다"며 "이제 그 문 정권이 똑같이 권력에 대한 수사를 막기 위해 윤석열을 징계로 내몰고 있으니. 참 역사의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윤 총장 지지도 상승의 일등공신은 이제 추 장관과 그 배후의 문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징계해도, 권력에 굴하지 않는 윤 총장의 결기는 징계할 수 없고 찍어내도, 살아있는 권력을 향한 검찰의 수사는 찍어낼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추 장관은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했다. 법무부 장관이 현직 검찰총장의 직무배제를 명령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발생한 일이다.


추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서울고등검찰청 기자실 브리핑에서 감찰 관련 발표를 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배제 조치를 국민께 보고드리지 않을 수 없게 됐다"며 "검찰 사무에 관한 최고 감독자인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더는 용납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