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3차 재난지원금, 野가 한술 더 떠…퍼주기에만 골몰"

최종수정 2020.11.25 07:29 기사입력 2020.11.25 07: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3차 재난지원금 논의와 관련, '퍼주기에만 골몰하고 있다'며 일침을 가했다.


홍 전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서 "코로나 3차 재난 지원금을 또 뿌리자고 한다. 어이없게도 야당이 한술 더 떠서 본예산에 넣자고 하고 여당은 추경으로 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좌파 경제정책을 포기하고, 기업 옥죄기를 포기하고 자유시장 경제로 정책을 대전환 하면 문제가 풀리는 것"이라며 "나라 곳간은 다 퍼내어 배급으로 탕진 해 버리고 성장 잠재력까지 소진하는 빚잔치 경제 정책에 여야가 중독되어 오로지 퍼주기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하루종일 코로나 뉴스로 연명하는 보도 채널들을 보노라면 코로나 공포 정치에 앞장서서 국민들 겁주는 뉴스만을 보도하는 이들 매체가 무슨 필요가 있는 언론인지 의심스럽다"며 "이젠 지겹다. 그런 보도채널 보지 말자"고 제안했다.


그는 "재난 지원금보다 제대로 된 자유시장 경제정책으로 돌아가고 코로나 방역을 핑계로 과도하게 국민 경제 활동을 제한하는 것을 완화하면 된다"며 "오로지 코로나 공포정치로 집회·시위도 못하게 비판을 봉쇄하고 국민 겁주는 행태만 계속하는 코로나 독재 정치는 이제 그만하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