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월 가장 많이 팔린 5G폰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최종수정 2020.11.23 08:13 기사입력 2020.11.23 08:13

댓글쓰기

가장 많이 팔린 5G 폰 10개 중 삼성전자 폰 3개
중국 제조사들은 5G 점유율 힘입어 7개 이름올려
1분기 50개→3분기 200여개…판매량 300% ↑

9월 가장 많이 팔린 5G폰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갤럭시노트20 울트라가 9월 한 달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5G 스마트폰에 이름을 올렸다.


23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9월 글로벌 5G 스마트폰 판매량 10위 중 갤럭시노트20 울트라(50%)가 가장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20 플러스(4.0%)와 갤럭시노트20(2.9%)는 각각 4위, 8위를 기록했다.

10개 중 8개 제품은 중국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이다. 그중에서도 화웨이의 플래그십 제품인 P40 프로(4.5%)가 2위, 노바7(4.3%) 3위, P40(3.8%) 5위, 아너30S(2.8%) 9위로 총 4개 제품이 순위권에 올랐다. 중저가 5G 스마트폰으로 비보는 6위, 오포는 7·10위를 차지한 점도 눈길을 끈다.


5G 스마트폰 시장의 60%를 쥐고 있는 중국이 5G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초기에는 5G 스마트폰이 플래그십 제품군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됐지만 저렴한 5G 칩셋 덕분에 중저가 제품군까지 5G 스마트폰이 라인업이 확대됐다. 삼성전자도 A시리즈에서 5G를 지원하고 있다.


반 년 사이에 5G 스마트폰 제품군도 크게 늘었다. 1분기에 50여개에 그쳤던 5G 스마트폰 숫자가 3분기 기준 200여개로 늘어났다. 판매량도 1분기와 비교하면 300% 이상 증가했다.

카운터포인트는 "1월 기준 상위 10개 모델이 전체 5G 스마트폰 매출의 93%를 차지했으나 9월에는 37%로 감소했다"면서도 "앞으로 더 많은 5G 폰이 출시되고 가격대가 낮아지면서 상위 모델들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더 줄어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