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맥에서 채혈을"…초보 간호사 실수에 난치병 얻은 캐나다 여성

최종수정 2020.11.22 14:04 기사입력 2020.11.22 14: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캐나다 매체 'CTV뉴스' 제공]

[이미지출처 = 캐나다 매체 'CTV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캐나다에서 아픈 사람을 돕기 위해 헌혈을 하다가, 간호사의 실수로 난치병을 얻게 된 한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외신은 헌혈했다가 후유증으로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에 걸려 4년째 투병 중이라는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사는 가브리엘라 에크만(21)은 4년 전 아픈 사람을 돕기 위해 헌혈 버스를 방문했다. 그는 "나는 매우 건강한 상태였다. 마침내 헌혈할 수 있는 나이였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간호사는 에크만의 팔을 걷다가 갑자기 긴 심호흡을 내뱉는 등 바늘 꽂는 것이 익숙하지 않은 듯 엉성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간호사는 긴 심호흡 끝에 피를 뽑기 시작했다. 채혈 후 10~15분 정도 지나고 뭔가 이상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런데 당시 헌혈이 처음이라 뭐가 잘못됐는지 알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에크만은 채혈하는 동안 머리가 어지럽고 불편한 느낌이 들어 재빨리 간호사에게 말했고, 간호사는 어찌할 줄 몰라하며 병원으로 가라고 조언했다.

그는 곧장 병원을 들러 진찰을 받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었다. 에크만은 "의사들이 무엇이 문제인지 알 수 없다며 나를 그냥 집으로 보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팔 상태는 점점 더 심각해졌고, 몇 주가 지나자 멍이 손목부터 어깨까지 퍼지고 팔을 제대로 펼 수도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참을 수 없는 고통에 병원을 다시 찾은 에크만은 의사로부터 "정맥이 아닌 동맥에서 채혈한 것이 원인"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동맥에 생긴 구멍을 메우고 혈전을 제거하는 응급수술을 받고 재활을 위해 몇 차례의 크고 작은 시술과 물리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차도는 없었다. 후유증으로 팔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이 생겨 움직일 수 없었고 고통 때문에 일상생활조차 힘들어졌다. 그는 "내 삶이 헌혈 전으로 절대 돌아갈 수 없다는 점을 수술 직후 알아차렸다. 고통은 사라지지 않았고, 팔은 움직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의료진은 에크만에게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CRPS는 외상 후 특정 부위에 발생하는 신경질환이다. 자율신경계 기능 이상, 피부 변화, 기능성 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자극이 없어도 팔이나 손가락 등의 환부에 바늘로 찌르는 듯한 통증을 느끼는 것이 특징이며, 명확한 발병이유나 핵심적인 치료법도 알려지지 않아 희귀성 난치 질환이라 불린다.


[이미지출처 = 캐나다 매체 'CTV뉴스' 제공]

[이미지출처 = 캐나다 매체 'CTV뉴스' 제공]



올해 21살인 에크만은 "(헌혈이) 내 인생을 망친 것 같고, 내 미래를 앗아갔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4년째 헌혈의 부작용으로 CRPS와 싸우고 있는 그녀는 "이제 헌혈 이전으로 돌리 방법이 없다"라며 “팔을 보호하기 위해 항상 보호대를 착용해야 하고, 스스로 팔을 움직일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팔을 쓸 수 없게 되면서 식사, 운전 등 일상적인 일을 혼자 하지 못하고 집에서만 생활하며 어머니에게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며 고통으로 인해 학교공부에도 지장을 받고 우울증과 불안 등 정신적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사람들이 헌혈해야 한다고 믿는다. 다른 사람에게 생명을 주는 것이 아름다운 일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나도 애초에 헌혈하려고 했다"라며 "사람들이 잠재적 위험을 알아차렸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