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GB금융그룹, '3분기 순익' 전년比 1.5% ↑ … 대구은행은 14% ↓

최종수정 2020.10.29 20:47 기사입력 2020.10.29 20:47

댓글쓰기

"경기침체·금리하락 여건 고려하면 양호한 실적"

대구은행 본점 전경.

대구은행 본점 전경.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2020년 3분기 그룹 지배주주 지분 순이익이 2763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증가한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와 시장 금리 하락 등 어려운 여건을 고려하면 양호한 실적이란 게 그룹 자체 평가다.

하지만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은행장 임성훈)의 3분기 누적 당기 순이익은 203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나 감소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불확실한 미래 경기에 대비해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선제적으로 대손 충당금을 추가 적립한 데 따른 것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대구은행의 원화 대출은 지난해 말보다 8.3% 늘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 여신비율(0.09%포인트 감소)과 연체율(0.05%포인트 증가)도 낮은 수준에서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의 3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6% 증가한 859억원을 기록했다. DGB캐피탈·DGB생명의 경우 각각 26.9%, 7.4% 늘어난 283억원, 247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