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건스탠리 "中 대기질 나쁠수록 아이폰 생산량 ↑"

최종수정 2020.10.29 14:00 기사입력 2020.10.29 14:00

댓글쓰기

애플 협력사 비중 큰 4개 도시 이산화질소 수준 측정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세계적인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애플의 아이폰 생산량 추정 지표로 중국 주요 도시 대기오염수준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허난성 정저우, 광둥성 선전, 쓰촨성 청두, 충칭 등 중국 4개 도시의 이산화질소 수준을 추적해 아이폰 12의 생산량을 추정하고 있다.

이들 4개 도시의 산업활동에서 애플 협력 제조사의 비중이 큰데다 대기 이산화질소 수준이 어느정도 산업활동 지표 역할을 한다는 이유에서다.


모건스탠리는 이 기법을 사용해 '아이폰 도시'로 유명한 정저우의 이산화질소 수준이 최근 치솟은 점을 근거로 아이폰12 생산이 증가한 것으로 추정했다.


또 청두와 충칭의 산업활동도 최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NBC는 신제품인 아이폰12 생산수준을 추정할 단서를 찾는 과정에서 이런 기법을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애플은 오는 29일(현지시간) 3분기 실적을 발표하지만, 이번 실적에는 아이폰12의 판매량이 반영되지는 않는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