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건설, 이촌현대 리모델링 시공권 확보

최종수정 2020.10.25 08:23 기사입력 2020.10.25 08:23

댓글쓰기

서울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 문주 투시도

서울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 문주 투시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롯데건설이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 사업에 이어 서울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건설은 전날 오후 2시 이촌현대에서 진행된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투표한 조합원 599명 중 572명(95.5%)의 찬성표를 받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지난 20일엔 롯데건설은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을 꾸려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 사업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이촌동 303 일원에 위치한 이촌현대는 1974년 준공해 46년 차를 맞은 노후 단지다. 대지면적 3만6675.37㎡, 지하 1층·지상 12~15층 8개 동, 총 653가구 규모다. 롯데건설은 주거전용면적 30~40% 이내를 증축하고, 기존 가구수의 15% 이내 증가 가능한 ‘가구수 증가형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한다. 지하 3층~지상 26층, 9개 동 750가구 규모의 새로운 아파트로 완공 될 예정이며 공사비는 약 2728억원 규모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수주한 사업장에 롯데건설이 축적해온 높은 브랜드 가치와 사업추진 노하우를 바탕으로 품격 있는 주거 공간을 조성할 것”이라며 “빠른 사업 진행으로 조합원들의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올해 울산 중구 B-05구역 재개발(1602억원),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5030억원), 갈현1구역 재개발(9255억원), 대구앞산점보 재개발(1971억원), 대전 가오동2구역 재건축(2016억원), 대구 명륜 재개발(1813억원)과 이촌현대(2728억원) 리모델링까지 수주하며 총 2조4415억원의 수주액을 돌파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