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한국전쟁 참전은 중화민족 역사책에 영원히 새겨질 것"(종합)

최종수정 2020.10.23 16:35 기사입력 2020.10.23 16:35

댓글쓰기

시 주석,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 실현 등 애국주의 강조
베이징 주재 장병 1000명 전시회 참관ㆍ위문편지 등 한국전 참전 띄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정부가 23일 한국전쟁 참전을 의미하는 '항미원조(抗美援朝)' 70주년 행사를 대대적으로 개최했다.


중국은 한국전에 참전, 미국군과 한국군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둔 1950년10월25일을 기념일로 정해 매년 행사를 하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70주년 행사에서 직접 연설을 했다. 중국 지도자가 항미원조 기념행사에서 직접 연설한 것은 지난 2000년 장쩌민 주석 이후 20년 만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당초 미ㆍ중 갈등 상황을 감안, 70주년 행사를 대대적으로 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을 깨고 시 주석이 직접 연설했다는 점에서 앞으로 '미국의 눈치를 보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10시(현지시각)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 "항미원조 전쟁의 위대한 승리는 중화민족의 역사책에 영원히 새겨질 것"이라며 "인류 평화, 발전, 진보의 역사에도 영원히 새겨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공산당 중앙위원회와 국무원, 군사위원회를 대표해 항미원조 전쟁에 참전했던 용사와, 유족, 동지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1950년10월19일 펑더화이 사령관 겸 정치위원의 인솔하에 조선 전장에 진입했다"면서 이는 중국의 정의로운 행동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군의 한국전 참전의 당위성을 강조한 것으로 미국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시 주석은 "중국의 항미원조는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 신중국 대국의 지위를 과시한 전쟁이었다"며 "세계 평화를 지키려는 중국인들의 굳은 결의를 보여준 전쟁"이라고 자평했다.


시 주석은 미국의 북진을 '침략'으로 규정하면서 "제국주의 침략자의 전쟁의 불꽃이 신중국의 집 문 앞까지 다가왔다"며 북중접경을 중국의 '집 문'으로 표현했다.


그는 "오늘날 중국은 두 개의 백 년(중국 공산당 창당 100년인 2021년, 신중국건국 100년인 2049년) 목표 달성의 중요한 역사적 교차점에 서 있다"면서 "우리의 앞길이 순조롭지만 않지만 우리는 항미원조 전쟁의 고난을 뚫고 거둔 위대한 승리를 기억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그러면서 민족주의와 애국주의를 언급했다.


그는 "항미원조 이후 중국 공산당의 꿋꿋한 지도력 아래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가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다"면서 "중화민족이 부강해지는 위대한 도약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마지막으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밝은 미래를 볼때 우리는 확고하고 자신감에 차 있다"며 "더욱 굳게 단결,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건설해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중국의 꿈을 향해 나가가자"고 했다.


한편, 이날 선양과 단둥 등에서도 '항미원조 작전 70주년'을 기념한 대대적인 헌화식이 진행되는 등 항미원조를 애국주의로 연결하는 행사가 이어졌다.


베이징 주재 중국군의 대표 장병 1000여 명은 군사박물관의 항미원조 70주년 전시회를 참관했다.


퇴역군인 사무부와 중앙군사위 정치사업부도 참전 군인과 유족 등에 "항미원조 위대한 승리가 아시아와 세계를 수호하고 새로 탄생한 중국 정권을 공고했다"는 위문 편지를 보냈다.


관영 중앙(CC)TV는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기념식과 전시회, 기념장 제정, 참전 노병 인터뷰 등 관련 보도를 쏟아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면에 "위대한 항미원조 정신을 드날리자"며 중국군의 한국전 참전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