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메프, '위메프오' 분사…배달시장 속도낸다

최종수정 2020.10.23 09:34 기사입력 2020.10.23 09:34

댓글쓰기

속도·독립성 강화 위해 내달 1일 분사…"고객·자영업자 모두에게 사랑받는 배달 플랫폼 될 것"

위메프, '위메프오' 분사…배달시장 속도낸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위메프의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위메프오가 독립 기업으로 첫발을 내딛는다. 더 빠르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배달 플랫폼 시장 경쟁에 뛰어들기 위해서다.


위메프는 자사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가 내달 1일 분사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배달서비스를 시작한 위메프오는 위메프 O2O실 구성원들이 주도해 사내벤처 성격으로 시작했다. 서비스 시작 1년여 만에 월간이용자수(MAU) 50만명을 넘어서는 등 국내 배달 서비스 4위에 올랐다.

위메프오가 독자법인으로 출범함으로써 성장을 위한 투자유치도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위메프오는 지난달 18일 '중개수수료 0%'(서버이용료 주 8800원 별도) 정책을 내놨다. 추가적인 광고 및 부대비용 부담도 없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들과 상생하기 위한 조치다. BBQ·KFC 등 프랜차이즈들과 협업해 50% 안팎의 적립 프로모션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대표는 하재욱 위메프 O2O실장이 맡을 예정이다. 구성원은 해당 서비스 담당 직원 가운데 합류 희망자들로 꾸려진다. 이들에게는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등 성장에 따른 결실을 공유할 계획이다. 위메프오는 배달·픽업 외에도 티켓·식당·뷰티·레저 등 다양한 지역 할인 서비스를 제공, 종합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로 성장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 내정자는 "위메프오는 지역 자영업자들과 상생해 짧은 기간 많은 고객이 찾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갖춘 만큼 고객과 파트너사의 요구에 바로 대응해 대한민국 대표 배달서비스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