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향자 "금태섭 탈당, 이해하기 힘들어…더 어려운 길도 봤어야"

최종수정 2020.10.22 11:06 기사입력 2020.10.22 11:06

댓글쓰기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조세정책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조세정책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연주 기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2일 금태섭 전 의원의 탈당과 관련 "탈당 자체는 정당 정치의 입장에서는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금 전 의원이 탈당 소식을 전하며 민주당의 '내로남불' 지적한 것에 대해 "민주당은 훨씬 더 민주적이고, 더 건강하다고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떤 정치인도 그렇고, 비판이나 비난이나 조롱은 쉽다. 그러나 설득하고, 협력하고, 협조를 구하고, 또 양보하고, 내 편으로 만드는 일이 훨씬 더 어렵다"며 "금태섭 의원님이 조금 더 어려운 길도 봤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류를 최소화해야 하고, 오류를 제로로 수렴시키는 그런 일을 해야 하는데 당과의 의견일치가 안 되고 어디 나가서 이야기하면 이것도 문제"라며 "정치의 영역에서도 내 판단이 옳다는 지점에 빠지지 않도록 정말 여러 의견을 구하는 것이 저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닌가 싶다"고 했다.


이어 "쓴소리나 소신을 이야기할 때는 협력이나 설득을 할 수 있어야 그 쓴소리도 훨씬 더 할 수 있다고 본다"며 "금태섭 의원님의 탈당이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인가 싶다"고 덧붙였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당내 친문 지지층이 금 전 의원을 비판한 데 대해선 "제가 보지 못하는 저의 내면을 들여다보시는 분들에 대한 고마움,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된다"며 "소신 있는 모습을 견지하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지만 또 정당 정치라고 하는 것이 결국 정당과의 일체감도 보여줘야 하고, 책임을 질 수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으로 이적하거나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선 "(금 전 의원이) 끝까지 소신을 지키리라 생각한다"며 "아무리 타 당의 의원이 나왔다고 해서 반색을 하는 모습이 과연 국민께 바람직한 모습인가"라고 지적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탈당 소식을 알렸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당의 변화를 위한)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이런 상황에서는 차라리 제가 떠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탈당 이유를 설명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