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태섭 '철새' 비난에…김웅 "쥐는 평생 시궁창, 철새는 날아올라"

최종수정 2020.10.22 09:00 기사입력 2020.10.22 09:00

댓글쓰기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 의사를 밝힌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철새'라고 비난한 가운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히말라야산맥을 넘는 유일한 동물도 철새"라며 응원했다.


김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매년 수천수만 킬로미터를 이동하는 강철같은 심장과 의지를 지는 동물은 오직 철새뿐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혼례 때 전안청에 철새인 기러기를 올리는 것은, 기러기가 평생 절개를 지키기 때문입니다"라며 "쥐는 평생 시궁창을 벗어나지 못하지만, 철새는 계절을 거슬러 날아오릅니다"라고 했다.


앞서 전날(21일) 오전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고 밝히며 민주당에서 탈당했다.


이에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금 전 의원을 향해 "자신의 이익과 자리만 쫓아 다니는 철새 정치인"이라며 "너무나 뜬금없다. 아무런 정치적 이벤트도 없고 관심도 없는데, 너무나 갑작스럽고 명분도 없다"라고 비난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