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론 대출금리 '빈익빈 부익부'(종합)

최종수정 2020.10.27 16:37 기사입력 2020.10.21 16:45

댓글쓰기

1~2등급은 금리 4개월째 내리고
9~10등급은 유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카드론 대출금리가 부도율을 기준으로 한 표준등급으로 공시된 지 네 달이 지난 가운데 1~2등급 고신용자에게 제공하는 대출금리는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여신금융협회 공시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1~2등급에 적용되는 평균금리는 우리카드가 6.54%로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8월에도 같은 등급에서 우리카드가 7.46%로 가장 유리한 금리를 제공했는데, 이보다 0.92%포인트 낮은 수치다. 우리카드의 경우 원래 고신용 고객이 많은데다 지난 8월 고신용자를 대상으로 연 4.0~10% 범위 내에서 카드론을 제공하는 '우카 마이너스론'을 출시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카드의 뒤를 이어 IBK기업은행 카드(7.69%)와 씨티은행카드(8.67%)가 고신용자에게 비교적 저렴한 카드론 금리를 제공했다.

9~10등급 저신용자의 경우에는 지난 8월에 이어 DGB대구은행 카드가 18.90%로 가장 유리했다. 지난달 9~10등급에게 카드론을 제공한 카드사는 DGB대구은행을 비롯해 삼성·KB국민·현대카드 4개사였다. 현대카드가 DGB대구은행의 뒤를 이어 20.53%의 금리로 저신용자에게 유리한 금리를 제공했다.


카드론 대출금리 '빈익빈 부익부'(종합)

1~2등급 적용금리 4개월째↓…9~10등급 유지

1~2등급에 적용되는 카드론 금리는 지난 6월 표준등급으로 공시를 시작한 이래 4개월째 낮아지는 추세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 7월부터 카드사별 내부등급을 대출취급일로부터 1년 이내에 90일 이상 연체할 확률인 '부도율'을 기준으로 10등급 체계로 표준화해 ▲기준가격(비할인금리) ▲조정금리(할인금리) ▲운영금리(최종금리) 등을 공시하고 있다. 마케팅으로 인한 금리역전 현상을 방지하고 대출금리 비교를 용이하게 하기위해서다.


1~2등급 고신용자에 대한 카드론 금리는 6월 삼성카드 9.66%, 7월 IBK기업은행카드 7.87%, 8월 우리카드 7.46%, 9월 우리카드 6.54%로 순차적으로 낮아졌다. 반면 9~10등급 저신용자에게 제공하는 금리는 지난 7월부터 DGB대구은행 카드(18.90%)가 제공하는 금리가 가장 낮은 상태로 변동이 없다. 고신용자에게 적용되는 금리는 내려가는 반면 저신용자는 돈 빌릴 데도 없고 금리 역시 변동이 없으면서 빈익빈부익부가 심화되고 있는 셈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론의 주 이용층은 4등급에서 6등급사이의 중신용자"라며 "1~2등급 고신용자와 9~10등급 저신용자의 경우 비중이 낮지만 카드사도 리스크 관리차원에서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를 달리 운영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7개 전업카드사, 9월 카드론 금리 전월比 소폭 하락

한편, 지난 9월말 7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표준등급 기준 카드론 평균금리(운영가격)는 12.74~14.15%를 기록, 전월 대비 0.02~0.27%포인트 하락했다. 7개 카드사 중 현대카드를 제외한 6개 카드사가 내렸는데, 7개사 평균값은 13.61%로 전달 13.68% 대비 0.07%포인트 인하했다.


우리카드가 전월대비 0.02%포인트 내린 12.74%로 가장 낮았다. 뒤를 이어 KB국민카드가 0.2%포인트 낮춘 13.37%, 현대카드는 0.2%포인트 오른 13.45%를 기록했다. 하나카드는 0.06%포인트 내린 13.52%, 신한카드는 0.09%포인트 인하한 13.99%였다. 롯데카드와 삼성카드도 각각 0.09%포인트, 0.27%포인트 낮춘 14.03%, 14.15%를 기록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