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는 12월부터 2금융권 고객도 오픈뱅킹 이용

최종수정 2020.10.21 12:16 기사입력 2020.10.21 12:16

댓글쓰기

금융위, 제3차 디지털금융 협의회

오는 12월부터 2금융권 고객도 오픈뱅킹 이용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오는 12월부터 농협, 새마을금고,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고객도 오픈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만으로 고객이 가진 모든 계좌를 조회하고 출금이체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12월 출범 이후 이용자 수는 2200만명(9월 기준)에 달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1일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제3차 디지털금융 협의회를 열어 오픈뱅킹 고도화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은행과 핀테크(금융 기술) 기업으로 한정된 오픈뱅킹 참가 기관 범위가 상호금융, 증권사, 카드사 등으로 확대된다. 수신계좌가 있는 상호금융, 저축은행은 12월부터 전산개발이 끝나는 대로 오픈뱅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신계좌가 없는 카드사는 내년 상반기 중 참여할 예정이다. 오픈뱅킹 이용 가능 계좌도 현재 입출금이 자유로운 요구불 예금에서 예ㆍ적금 계좌로 확대된다. 예금 잔액을 모아 금리가 높은 다른 은행의 정기 예금이나 적금 계좌로 이체를 할 수 있다는 얘기다.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 관리), 마이페이먼트(지급지시전달업) 사업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이체 인프라 문제도 논의됐다.


마이데이터 업체를 통해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때 마이데이터 앱 접속만으로 자동차보험 가입과 자금 이체가 가능해진다.

현재는 보험사 앱(상품 가입)과 은행 앱(자금이체)을 별도로 접속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


핀테크 기업과 새로 참여하는 기관도 일정 수준 데이터를 제공하고, 핀테크 기업도 오픈뱅킹망 운영 비용 일부를 분담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금융사와 핀테크 부문이 상호호혜적 관계를 맺도록 데이터 공유범위, 수수료 부담 등을 합리적으로 조정해 서로 윈윈하는 관계 정립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핀테크 기업과 새로 참여하는 기관들도 일정 수준 데이터를 제공하도록 하겠다"며 "핀테크 기업도 오픈뱅킹망 운영 비용 일부를 분담하는 한편, 이용자 증가에 따라 원활한 서비스 제공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높은 조회수수료 등은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수준으로 인하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