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매자와 상생…11번가 빠른 정산 서비스

최종수정 2020.10.21 11:50 기사입력 2020.10.21 11:50

댓글쓰기

주문 결제 후 2~3일 내 정산
당일 배송 상품수 1400만개로 늘어

판매자와 상생…11번가 빠른 정산 서비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11번가가 ‘오늘 발송’ 판매자에 빠른 정산 서비스를 적용하면서 당일 배송 상품 수도 1400만개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는 ‘빠른 정산’을 시작한 지난 5일 이후 주문 당일 바로 발송하는 ‘오늘발송’ 상품 수가 100만개 증가한 1400만개에 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주 동안 약 1만1000명 판매자에게 140억원 이상을 빠른 정산으로 지급했다. 첫 주 대비 둘째 주 정산 규모는 46% 이상 늘었다.

11번가 빠른 정산은 주문 당일 발송으로 고객에게 빠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준 판매자를 위해 마련한 서비스다. 고객이 상품을 주문 결제한 뒤 2~3일 만에 정산을 받게 돼 일반정산 대비 7일 정도 앞당겨 정산받을 수 있다.


당일 발송으로 판매한 금액이 빠르게 정산되니 판매자 입장에서는 더 빠르게 주문 물량을 처리할 뿐만 아니라 발송 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11번가에서 오후 3시 이후 주문해도 당일 발송되는 상품 수는 약 540만개로 빠른 정산 도입 전 대비 약 13.5% 증가했다.


주문 후 발송이 빨라지면서 자연스럽게 고객에게 전달되는 속도도 빨라졌다. 11번가에서 주문 후 배송완료까지 7일 이상 걸리는 상품 수는 전체 1% 수준으로 감소했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11번가는 수수료 없이 업계에서 가장 빠른 수준의 정산을 제공하면서 이를 통한 판매자 분들의 자발적인 서비스 개선 효과를 경험했다”며 “결국 e커머스가 지속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상생의 플랫폼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